선린53동기회

 
  자유게시판
  유머/한담방
  사진/아름다운글
  음악감상방
  성 인 방
  추억의 사진방

 
     

유머

작성자 : 임재호
제목 없음

 

(은행에서)
한 여자가 수표를 바꾸려고 하니까 은행직원이 말했다.
"이름과 주민등록번호, 전화번호를 이서하셔야 합니다."


여자가 말했다.
"이 수표 발행인이 제 남편입니다."
"지점장이시군요." / "네."


"그래도 써야 합니다." / "알겠습니다."
그리고 여자는 이렇게 이서를 했다.
"여보! 나예요."



(홀인원)
김사장이 비서와 함께 골프를 치러 갔다.
김사장이 샷을 날렸는데 그만 엉뚱한 곳으로 공이 날라 갔다.
비서는 사장에게 잘 보이려고

"나이스~샷" 이라고 외쳤다.




또 한 번 김사장이 샷을 날렸는데

이번에도 엉뚱한 곳으로 공이 날라 갔다.
비서는 이번에도 "굿~샷" 이라고 외쳤다.

다시 김사장이 샷을 날렸는데
이번에는 제대로 맞아 홀인원이 되었다.
그때 비서의 입에서 자기도 모르게 튀어 나온 말.

"어쭈구리~"




(F 학점)
F 학점을 받은 학생이 교수를 찾아가서 따졌다.
"교수님! 제가 왜 F 학점을 받아야 하지요?"

교수가 말했다.
"나도 심히 안타깝네.
F 학점보다 더 낮은 점수를 줄 수가 없어서...."


(부부애)
어느 부인이 신부님에게 조언을 구했다.
"우리 부부가 어떻게 해야 할까요?"

신부가 말했다.
"화목 하세요."

부인이 집에 돌아와 남편에게 말했다.
"신부님이 화요일과 목요일에 하래요."

 

 





계관남자
여심

태그연습장